기사 (전체 2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9)/박병철 공예가
예로부터 ‘소목장’은 나무를 재료로 살림에 쓰이는 각종 세간살이를 만드는 장인(匠人)을 일컫는 호칭이다.나무를 자르고 깎고 다듬고 짜 맞추고 전통기법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우리는 흔히 그들을 소목 장인으로 부르는 것이다. 시간이 정지된 듯한 담양 대덕면
장광호 국장   2011-06-25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8)/ 목공예 소목장 김 곤
쾌적한 삶과 건강이 최고선(最高善)의 미덕으로 인식되는 요즘, 각 분야에서 웰빙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형태의 기능성식품과 건강상품들이 쏟아지고 있어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사실상 건강을 챙기는 것은 이제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육체적으로 건강을 챙
장광호 국장   2011-05-28
[기획] “매일 운동회하면 좋겠어요”
제89회 어린이날과 39회 어버이날을 맞이해 지난 7일 월산초등학교(교장 김판식), 지난 13일 담양남초교(교장 박형철)가 학생들과 학부모,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봄철 대운동회를 개최했다.이날 행사에서 월산초교, 담양남초교는 학부모들에게 어린시절
이두호기자   2011-05-14
[기획] 로뎀복지센터, 어버이날 ‘효도 나들이’
수북면 수북리 소재 로뎀재가복지센터(센터장 박미숙)는 지난 4일 어버이날을 맞아 센터 어르신 30여명과 함께 수북청소년야영장 인근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이날 행사에서 수북파출소 김원기 경사의 색소폰 연주를 비롯해 아코디언 연주, 트로트 한마당이 펼쳐
이두호기자   2011-05-14
[기획] 어린이날 맞이 '푸른 꿈 페스티벌'
대나무 축제가 한창이던 지난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죽향무대에서 열린 ‘푸른 꿈 페스티벌’에서 담양 어린이들의 장기자랑이 펼쳐졌다.이날 행사에서 어린이날 푸른 꿈 페스티벌의 영광의 1등은 우리네어린이집과 창평초등학교가 공동으로 차지했다.우리네어린이집
이두호기자   2011-05-14
[기획] ‘청죽골 효자동아리’위문공연
어버이날을 맞아 관내 초중학생들로 구성된‘청죽골 효자동아리’가 노인요양시설인 '예수마음의 집'을 방문, 위문공연과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등 효 실천 봉사활동을 했다.청죽골 효자동아리는 관내 초·중학교 11개교 135명이 참여하고있는 학생봉사 동아리 시
이두호기자   2011-05-14
[기획] 道 가정의날·부부의날 기념행사
전남도는 5월 가정의날·부부의 날을 맞아 ‘변하지 않은 가치, 가족!’ 이란 슬로건을 주제로 지난 13일 도청 김대중강당과 윤선도홀에서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일반가정 가족과여성복지 관련 종사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1년 가정의
이두호기자   2011-05-14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7)/천연염색 임춘옥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주변의 자연에서 얻어지는 천연 식물이나 광물 등에서 다양한 색소를 추출, 우리만의 고유의 색을 창출하면서 의.식.주 모든 분야에 일상처럼 활용해 오곤 했다. 하지만 과학문명이 발달하고 사회가 근대화 되어 가면서 자연에서 얻어지는
장광호 국장   2011-04-15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6)/이종필(竹공예가)
생활속에서 항상 필요로 했지만 수십년째 대나무를 다뤄왔던 지역 죽세공예인들 조차도 미처 생각해내고 만들지 못했던 ‘대나무안마봉’첫 선을 보인 이래 웰빙시대에 걸맞는 ‘히트상품’으로 국내외에서 대단한 관심속에 인기를 끌었던 ‘대나무안마봉’을 만드는 이
장광호 국장   2010-11-27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5)/ 강신홍(대자리 장인)
올해로 30년 가까이 대나무 돗자리(약칭 대자리)를 만들고 있는 강신홍(53)씨. 그는 이제 담양에 몇 안되는 대자리를 만드는 장인(丈人) 중 한명이다. 현재 담양공예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과거 ‘대자리’가 담양경제를 이끌어 가는 산업화의
장광호 국장   2010-11-01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4)/ 허 무 전통공예가(국악기)
전통국악기 가야금,거문고,아쟁 만드는 명장읍-무정면간 도로옆 작은동산에 둥지 ‘범음국악사’예로부터 예향과 문향으로 이름 난 우리 담양에는 천년이 흐른 지금에도 이 마을 저 마을 곳곳에 둥지를 틀고 예술 활동에 열심인 다양한 분야의 藝人들이 참 많다.
장광호 국장   2010-10-09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 (3) 천연염색가 김금주
가난하고 못살던 궁색함을 떨치고자 온 국민이 허리끈 질끈 동여매고 밤낮으로 죽어라 일했던 시절이 있었다. ‘산업화’ 와 ‘근대화’ 라는 지금 들어도 아주 익숙한 구호 아래 너나없이 열심히 일해야 했던 그 시절, 우리 담양에도 ‘전방군제’ 라는 수출의
장광호 국장   2010-09-03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 (2)/ 한지공예가 김정행
한지공예가 김정행(여,68)을 만난 첫 느낌은, 그녀가 3년의 짧은 경력임에도 왠지 모르게 아주 오래전부터 전통 한지공예를 전승해 온 장인으로 생각되어졌다는 점이다. 그도 그럴것이 김정행은 젊어서부터 전통한복, 수예, 바느질 등에 타고난 손재주가
장광호 국장   2010-08-13
[기획] 전통을 지키는 장인들의 이야기(1)/ 부채장 김대석
“한가지 바램이 있다믄 전수관 하나 짓는 것이지요. 요번에 우리집과 부채공방 작업실 일부가 마을도로 확장공사에 편입되면서 보상금이 조금 나올 것 같은디, 나는 한푼도 다른데 안쓰고 몽땅 내놓을테니 담양군에서 좀 신경써서 道지원금 받도록 해주믄 그것과
장광호 국장   2010-08-06
[기획] 군 공무원들, 효사랑 봉사활동 '귀감'
지난해 연말 지역 독거노인을 찾아 봉사활동과 특별한 ‘효사랑 종무식’을 펼쳤던 군 공무원들이 ‘효사랑 봉사활동’을 재개해 주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농식품유통사업소 직원 10여명은 지난 26일 수북면 고성리의 독거노인을 찾아 빨래와 집안 청소를
이정화 기자   2010-03-27
[기획] [우리고장 알기] 옛날엔 담양에도 기차 다녔다
▲옛담양역의 플랫폼 일부가 아직도 남아있다. 담양에도 기차역(驛)이 있었고 정기적으로 기차가 왕래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주민들은 얼마나 될까? 아마 담양에 사시는 50대 이상 연령층은 어렴풋이 ‘역전(驛前)’을 기억할 것이고 60대 이상 어른들
장광호 국장   2009-11-14
[기획] 우리고장 체육탐방⑩/족구연합회
대한민국 남성으로서 군대생활을 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소중한 추억이자 공통분모가 있는데 그것은 다름아닌 하루일과를 마치고 중대 막사 뒤에서 소대원들과 벌인 “족구시합”일 것이다.우리 군(軍)의 재정비가 어느 정도 진행된 1966년, 공군 제1
김관석 기자   2009-04-10
[기획] 우리고장 체육탐방⑨/생활체조연합회
아침에 잠이 깨어 누워있는 상태에서 몸을 쭉 펴며 기지개를 몇차례 하다보면 훨씬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하루에 30분만 투자해서 우리 몸을 풀어 준다면 그만큼 보약이 따로 없다. 스트레칭과 맨손체조에서 최근 유행하고 있는 댄스스포츠, 요가, 에어
김관석 기자   2009-04-02
[기획] 우리고장 체육탐방⑧/배드민턴연합회
지난해 8월 17일 온 국민을 열광케 했던 베이징 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결승전.한국 배드민턴 혼합복식의 이용대(21)-이효정(28)조가 세계랭킹 1위인 인도네시아의 노바 위디얀토-낫시르 릴리야나 조를 2-0(21-11 21-17)으로 완파하고 금메
김관석 기자   2009-03-27
[기획] 담양 아소팜랜드 건립의 ‘虛와 實’ (3)
까다롭기로 이름난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스스로 지갑을 열게한 아소팜랜드의 성공의 결과 담양에 아소팜랜드가 설립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유명 관광지 개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일본 아소팜랜드의 집안 살림을 책임지고 있는 사카모토 총무로부터
정종대 기자   2008-09-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부사장 : 김광찬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