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추월단상/ “칭기즈칸을 만나보자”
한명석국장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2.01  18:05: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995년 <뉴욕타임즈>지는 ‘세계를 움직인 가장 역사적인 인물’ 중 첫 번째 인물로 칭기즈칸을 뽑았다.
칭기즈칸은 지금으로부터 800여 년 전 겨우 20만의 기마군단으로 알렉산더나 나폴레옹보다 더 넓은 땅을 정복하고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한 제국을 통치하며 세계를 호령한 현명한 리더였다.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을 막고 있는 사람은 바로 자신이다”고 말할 정도로 칭기즈칸은 자신을 극복하지 못하면 무엇도 이룰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가장 큰 적은 자신이며, 또한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먼저 길을 열어주는 사람도 자신이라는 것이다.

그는 사사로운 감정을 배제하고 적재적소에 인재를 발탁한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재 활용, 미래를 열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탁월한 동기부여 능력을 발휘했다.
칭기즈칸은 자신이 서 있는 곳을 우선 정화하려 했다. 자신이 맑아야 밑으로 내려가는 조직에도 맑은 물이 흘러내릴 것이란 생각을 한 것이다. 이러한 혁신의 자세와 자신의 기득권을 버리는 것이 바로 칭기즈칸 리더십의 요체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는 조직 전체의 원대한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조직을 통합했고 조직원에게 신바람을 불러일으켰다. 그 후 그는 천민과 피정복민을 가리지 않고 능력이 있는 인재를 측근으로 삼았으며, 항상 자신의 가족처럼 대했다.
심지어 적조차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 정도로 개방적인 포용의 리더십을 발휘했다. 그의 포용력에 힘입어 병사들은 전쟁에 임할 때 칭기즈칸을 위해 싸우는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 싸운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지금까지 열거한 이야기들은 이호종, 신광철 著 ‘칭기즈칸 리더십’이란 책에 수록된 내용이다. 이 책에서는 평범한 한 인물이 열린 귀와 공정하고 합리적인 판단능력을 바탕으로 위대한 제국을 얼마나 오래토록 훌륭하게 운영할 수 있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인간경영과 세계경영을 배우고 싶은, 그래서 주민이 만족하는 행정을 펼치고 싶은 공직자들은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이다.

/한명석(편집국장)

한명석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