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스크시각
담양인신문 창간 19주년에 즈음하여김동섭(담양인신문 대표)
담양인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14  10:04: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존경하는 담양군민 그리고 애독자 여러분!

희망에 부풀었던 신축년 한해도 이제 서서히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2년 전부터 엄습한 코로나19 확산 사태는 우리 모두에게 큰 아픔을 안겨주었고 국민들의 피해와 고통의 시간이 너무 길기만 합니다,

작금의 시련에서 더욱 힘을 내시고 결코 용기 잃지 마시라는 말씀을 감히 올리면서 더불어 무엇보다도 모든 분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세월의 흐름이 어찌나 빠른지 저희 담양인신문이 올해로 어느덧 창간 19주년을 맞이했습니다.

그동안 아낌없는 성원과 애정을 보내주신 담양군민과 애독자 여러분께 심심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희 담양인신문은 바른 지역언론의 길을 걷기 위해 지난 19년간 부단히 노력해 왔습니다.

지난 2002년 창간 이래 지역에서 일어나는 각종 소식을 여과없이 지면에 담아내기 위해 열심히 발로 뛰었습니다.
충의와 학문의 고장이라 일컬어 지고 있는 우리 담양의 지역사회가 발전하고 새롭게 밝아지기 위해선 좋은 신문을 만들어 군민의 알 권리와 언론의 자유를 충족시켜야 한다는 사명과 신념을 한시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올바른 언론이란 세상을 비추는 거울이라 했고 또는 빛과 소금이라는 표현도 합니다.

저희 담양인신문은 정론직필을 중시하며 앞으로도 계속 보다 나은 담양군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며 군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자 합니다.

지역사회 주민의 공기가 되어 같이 호흡하며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어주는 가운데 등대지기 역할까지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특히 다가오는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칫 과열 양상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곳곳에서 감지되면서 지역주민과 지역을 위한 정책이 실종될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도 늘 관심을 갖고 지켜 보겠습니다.

창간 19주년을 맞은 담양인신문을 지켜주시고 항상 협조하여 주신 담양군민, 그리고 애독자 여러분께 거듭 감사드립니다.

 

담양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