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소식 > 자치행정
빅데이터·인공지능으로 지방소멸 대응담양군, 국토연구원과 업무협약 체결
담양인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24  14:48: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담양군 시내 전경

‘AI 도시계획 R&D’ 지자체 최종 선정

담양군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으로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자립형 경제도시 건설에 나서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담양군은 지난 18일 국토연구원과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도시계획기술 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담양군과 국토연구원은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활용 도시계획 기술개발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데이터 기반 도시계획 수립지원을 위한 자문, 신기술 적용과 검증을 통한 협업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담양군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도시계획 R&D」(이하 ‘AI 도시계획 R&D’) 기술 시범적용을 위한 실증사업 대상 지자체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이뤄졌다.

‘AI 도시계획 R&D’는 다양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생활권 설정, 토지이용 및 기반시설 수요 예측 등을 수행하고, 이를 통해 최적의 도시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담양군은 신용카드, 이동통신, 고속도로 통행량 등을 분석해 지역의 관광자원 유발 인구와 인근 도시와 연계된 체험·관광인구를 추정하고 이를 생태관광에 최적화된 기반시설 배치 등이 반영된 도시계획 수립에 활용해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자립형 경제도시 건설’을 실현한다는 복안이다.

이와관련 군 관계자는 “인구감소, 저성장 등에 대한 국토정책에 부응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군 기본계획 수립과 플랫폼 구축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지방정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가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에 적극 대응키 위해 '도-시·군 인구정책 추진 협력체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전남도는 최근 '도-시·군 인구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생활인구와 복수주소제 등 인구정책 추진 협력체제 강화를 논의했다.

회의에선 거주 개념에 대한 인식 변화에 따라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생활(관계)인구 활용 지역 활력 증진방안 제안'과 '복수주소제 도입·활용 방안'을 주제로 전문가 특강을 했다.

전남도와 시·군 간 유기적 협력을 위해 2024년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사업 발굴과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본격 시행에 따른 인구감소지역 대응 기본계획 수립 방향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양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