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소식 > 자치행정
담양 대나무축제 63만명 다녀가담양군, 내년에도 더욱 재미있고 알찬 프로그램 준비
담양인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10  09:40: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담양 대나무축제 현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주요 관광지 중 하나인 관방제림 주변을 거닐고 있다.

'가자 대숲속으로'를 주제로 4년 만에 열린 전남 담양 대나무축제(2023 New Bamboo Festival)가 60만 명이 넘는 구름 인파가 몰리는 등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가뭄 속 연일 이어지는 단비로 방문객의 발걸음을 무겁게 했음에도 닷새 동안 63만 명이 행사장 곳곳을 채워 궂은 날씨도 무색하게 했다.

지난 2일 KBS 전국노래자랑을 시작으로 5월 3일부터 7일까지 펼쳐진 담양대나무축제는 축제장 곳곳을 채운 야간 경관조명과 대나무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포토존으로 MZ세대와 연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대나무 어린이놀이터와 대나무로 만든 카누와 뗏목타기, 타겟을 모두 맞추면 기념품을 증정하는 대나무 새총쏘기 등 다채로운 대나무 관련 체험과 이벤트로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

특히 개막 첫날 담빛음악당에서 진행된 MBC가요베스트 공연을 보기 위해 수만 명이 추성경기장을 가득 채워 장관을 이뤘고, 올해 처음으로 열린 제1회 담빛 청소년 끼 페스티벌 참여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청소년들이 담양을 찾아 열띤 경연을 펼쳤다.

농특산품 판매부스와 라이브커머스 방송, 택배비 지원서비스도 관광객 편의와 지역민의 실질적 소득을 이끌어냈다.

아울러 우중에도 불구, 축제장 곳곳에서 대나무 보부상의 익살스런 거리 퍼포먼스와 운수대통 대박터뜨리기 이벤트를 진행해 어린이 방문객의 인기를 끌었다.

이병노 군수는 지난 8일 "오랜 가뭄을 해소해 주는 단비로 축제에는 어려움도 있었지만 군민과 관광객의 뜨거운 성원으로 안전하게 마무리했다"며 "내년에도 더욱 재미있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담양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