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소식 > 지역사회
동물보호단체, 담양 5일시장 입구서 피켓팅·동물시장 폐쇄 청원 서명운동
담양인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4  16:40: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국 동물보호단체들이 지난 22일 담양의 동물 불법시장 폐쇄를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동물보호협회위드, 대한동물사랑협회 등 전국 24개 동물보호단체는 이날 오후 담양군 담양읍 5일 시장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담양 동물 불법시장의 동물학대 행위에 반대하며 시장 내 불법 혐오시설이 방치되고 묵인되는 현실에 공식 항의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담양은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천년 생태도시지만 담양 5일장에는 호남에서 가장 큰 동물불법시장이 성행하고 있다"면서 "뙤약볕 아래 이제 막 젖을 뗀 새끼 강아지와 고양이, 토끼들이 밥·물도 없는 비좁은 철장에 갇혀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다 죽어가는 새끼들은 행인에게 공짜로 나누어 주기까지 한다"면서 "대한민국에는 동물보호법이 엄연히 존재하지만 이 시장에는 대낮 대로변에서 불법영업과 동물학대가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담양군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지 않고 있다"며 "이는 시민들의 정당한 권리와 동물보호법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단체들은 "인간과 동물의 평화로운 공존과 동물생존권 보장을 실현하기 위해 연대하고 있다"면서 "불법시장을 감싸고 있는 자치단체의 직무유기와 무허가 업자들의 동물학대 행위에 대해 깊이 분노한다"고 역설했다.  

단체들은 이날 집회에서 ▲동물 불법 매매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 ▲개 식육식당·사육번식장·매매시장 폐쇄 추진 계획 수립 ▲전문가·동물보호가 등이 참여하는 관련 실무협의체 구성 등을 담양군에 요구했다. 
  
단체들은 '호남 최대의 담양 동물불법시장 즉각 철폐', '동물불법판매 금지하라', '천년 담양의 부끄러운 동물학대' 등 손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2시간가량 집회를 이어갔다.

또 시장을 찾은 주민들을 상대로 동물시장 폐쇄의 뜻을 담아 청원서 서명운동도 펼쳤다. 

단체들은 앞으로도 동물시장 폐쇄 때까지 거리 캠페인, 온·오프라인 서명운동 등을 전개할 방침이다. 

담양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