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독자투고/인터뷰
기고/ [2016년 금성산성 산신제 추모시]설재록(소설가)
담양주간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08  14:48: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설재록(소설가)
 
아, 금성산성! 

  호젓한 산길 굽이돌아
  철옹성의 관문 보국문 들어서니
  안민보국의 성지
  아, 금성산성!

  호시절 춘삼월인데
  오늘따라 꾀꼬리 소리 처량하고
  지천에 널려 있는 제비꽃, 양지꽃은
  왜 저리도 애절한 자태일까?
  노적봉, 철마봉, 운대봉, 시루봉
  봉마다 서려 있는 호국의 충절 되새겨 보니
  처량한 꾀꼬리 소리
  봄꽃의 애절한 자태
  이제야 알 것 같구나.

  아, 금성산성
  역사의 애환이 서려있는 곳
  한때는 녹두장군 전봉준 동학농민군의
  거룩한 분노가 하늘을 찌르던 곳
  한때는 기삼연 대장 호남창의회맹소의
  항일의 깃발이 휘날리던 곳
  그 격랑의 역사 속에서
  추위에 떨며 얼어 죽은 자 그 몇이며
  배고픔에 굶주리다 죽은 자 그 몇이며
  적들의 칼에 베인 자 그 몇일까?

  금성산성에서는
  발걸음 하나도 함부로 내딛지 마라.
  비목은 커녕 봉분도 없이 스러져간 넋들이
  골짜기 그 어딘가에 잠들어 있을 터이니.
  금성산성에서는
  풀꽃 하나도 함부로 꺾지 마라.
  해마다 봄이면 피어나는 풀꽃이
  충혼의 넋인지도 모르니.

  해와 달이 바뀌고 또 바뀌어
  이제는 산성의 수호신이 된 넋들이여!
  잔 부어 엎드려 비옵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또한 후제후제 태어날 후손들이
  천세토록 만세토록 만복을 누리도록
  따뜻이, 포근히 보듬어 주옵소서.
  
  
 
  
 
 

담양주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