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독자투고/인터뷰
기고/소방차 길 터주기 골든타임 5분을 지키자김만기(담양소방서 현장대응단 소방위)
담양주간신문  |  webmaster@wdy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17  11:27: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교통사고나 화재사고 등 다양한 긴급상황 발생시 소방차량이 현장에 얼마나 빠르게 도착하는가에 따라 인명 피해 및 재산 피해의 규모가 달라지곤 한다.

특히 심정지 및 호흡곤란 환자의 경우 사고발생 직후 4분~6분 이내에 응급처치를 받지 못하면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

이처럼 생명을 살리고, 재산패해를 줄여주는 골든타임 5분을 지키기 위해서는 소방차 등의 긴급차량이 사고 현장으로 빨리 갈 수 있도록 길 터주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주민 개개인 모두가 소방통로 확보 및 소방차 길 터주기가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긴급차량 출동 시에는 도로 좌·우측으로 피양하고, 협소한 도로에 양면 주·정차 금지, 아파트 단지 내 소방차전용 주차선에 주·정차 금지 등 긴급차량에 대한 양보와 소방통로 확보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

뉴스나 신문 등 언론에서 종종 '모세의 기적' 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우리 마음속에 있는 작은 실천이 모여 '모세의 기적'을 만드는 것이다. 소방차 길 터주기로 골든타임 5분을 지킬수 있도록 적극 협조 바란다.
 
 

담양주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