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규약

편집규약

담양인신문주식회사(이하 ‘회사’라 칭함)와 담양인신문기자협의회(이하 ‘협의회’라 칭함)는 내 · 외부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지켜 나가고자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1조(효력)
  • 이 규약은 단체협약과 동등한 효력을 갖는다.
제2조(편집방향)
  • 담양인신문은 투명한 자본과 민주주의 경영을 바탕으로 한 성역없는 취재·보도로 권력을 감시하고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옹호하는데 최선을 다 한다.
제3조(편집권독립)
  • 1. 담양인신문의 편집권은 기자들이 공유하며, 최종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 2. 편집국장은 편집권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한다.
  • 3. 회사는 경영과 편집의 분리원칙에 따라 여하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제4조(편집국장)
  • 1. 편집국장은 이사회에서 선출하며 기자협의회의 동의를 얻어 발행인이 임명한다.
  • 2. 선출된 편집국장이 기자 과반수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할 때는 다시 선출해야 한다.
  • 3. 편집국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해임시는 재적이사 과반수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 4. 기자협의회원 3분의 2이상의 동의로 편집국장의 해임을 요구할 수 있으며, 회사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를 존중해야 한다.
제5조(편집국 인사)
  • 기자의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대표이사가 이를 시행한다.
제6조(의사결정)
  • 1.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주요 의사결정에 반드시 기자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
  • 2.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존중하고, 이를 보호해야 하며 위반했을 때는 해임을 요구할 수 있다.
제7조(양심보호)
  •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보도한다.
  • 2.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행위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을시 이를 거부할 의무를 가진다.
제8조(적용)
  • 이 규약은 회사와 기자협의회 대표 그리고 편집국장이 서명함으로써 효력이 발생한다.
제9조(규약개정)
  • 담양인신문 편집규약은 개정의 필요성이 있을 때 회사와 기자협의회 중 누구라도 제안할 수 있고 상호 합의하에 개정할 수 있다.

2019년 12월 1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