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밥이 아니라 일자리를 달라""밥이 아니라 일자리를 달라"
취재팀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6.08.31  15:13: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민선4기 담양군 노인정책 재고해야





담양군이 '효자행정'의 일환으로 12개 읍면 全독거노인들에게 매일 식사를 제공하겠다는 정책에 대해 지역사회 일각에서 '반신반의',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농촌 고령화에 따른 급속한 노인 인구증가로 초고령 사회에 들어선 노인문제 해결을 위해 민선4기 이정섭 군수가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일종의 공약사업으로 군은 이같은 사업 추진을 위해 관내 모든 독거노인과 빈곤층 노인들에게 매일 점심식사를 제공하는 정책을 수립중에 있다.



일종의 '밥차'를 매일 운용, 마을 경노당이나 거동불편 노인들의 가가호호에직접 도시락을 배달한다는 효자행정을 펼친다는 것이다.



그러나 공무원들이 매일 밥차를 운영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지만 도시락을 누가 날마다 싸서 집집마다 배달할 것이며 그 예산은 또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해 우선 공무원들부터 고개를 갸우뚱 하고있어 실현 가능성이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비록 자녀들이 도시로 떠나버린 농촌의 노인들이 매 식사때마다 맛있는 밥을 즐겁게 먹을 수는 없겠으나 끼니까지 제때 못 때우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이 농촌 사람들의 설명이고 보면 담양군의 '효자행정'이 그 취지와 목적은 아주 좋지만 현실성 면에서는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군은 다양한 노인복지 정책을 시행 또는 운용중이지만 노인인구가 20%를 넘어 전국 최고 수준까지 이른 현실에 비추어 보다 근본적인 노인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노인복지정책의 지속추진과 함께 노인 일자리 제공, 노인들의 사회참여 활동을 늘려나가는 일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노인들의 지역사회 참여와 역할분담, 공동일터 마련 등 적극적인 노인 일자리 창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여론이 '밥차' 보다는 더 설득력을 얻고있다.



그동안 군은 노인인력센터, 관광지 실버환경미화대 운영 등을 통해 노인들의 소일거리 제공과 在家노인복지사업 등 나름대로의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해왔지만 1만명여명에 달하는 노인인구를 감안할 때 만족스런 노인정책을 펼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이와관련 뜻있는 인사들은 "농촌 노인들은 농사라도 짓고 있지만 환갑도 안돼 회사나 공기관을 퇴직한 사람들은 마땅히 지역에 머무르며 기댈만한 일거리가 없어 모두 도시로 떠나고 있다"며



"젊은노인(?)들이 지역에 남을 수 있는 노인정책을 개발해 이들도 함께 지역사회 일원으로 살아가는 여건을 만들어 줘야 한다" 입을 모으고 "아울러 밥 한끼 먹여주는 시혜성 정책보다는 비록 나이 들었지만 보람을 느끼면서 노후를 열어가는 노인 일자리 창출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 장광호 記者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코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 : 김동섭  |  편집인 부사장 : 김광찬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