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특별기고]이종태 칼럼
농민에게 ‘개방’ 수용하라던 입으로 재벌의 경영권은 ‘보호’해 달라고? ‘한국판 엑슨-플로리오법’이 비겁하게 느껴지는 이유 재벌개혁론자들은 기뻐하셔도 된다. 재벌을 뿌리 채 흔들 수 있는 기회가 드디어 임박했다. 그 계기는 아이러니하게도 재벌 기업들
취재팀   2007-05-03
[칼럼] [특별기고]한 방의 불루스
오늘날 노래방문화는 서민들의 보편화된 일상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술자리를 하다가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자연스럽게 자리를 옮겨 가는 곳이 노래방이다. 그곳에서는 유행가가 제격이다. 이른바 고상하고 품위 있는 가곡은 노래방에서는 어울리지 않는다. 유행
취재팀   2007-05-01
[칼럼] 여의도칼럼/디지털 정치와 아날로그 정치
우리 국민들은 지난 2002년 세계인을 감동시킨 월드컵 4강 신화의 가장 큰 원동력이 거리를 가득 메운 붉은 악마의 뜨거운 응원이었음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지난 47년 전 4.19 혁명, 20년 전 6.10 민주항쟁을 거
취재팀   2007-04-26
[칼럼] 김용민의 寸鐵殺人
정책과 법안도 시뮬레이션 하자 당장 하루 800억원씩 빚이 쌓이는데도, 국회는 국민연금 개혁안을 3년째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정부안을 덥석 통과시키자니 국민들에게 ‘더 내고 덜 받아 가시라’고 해야 할, 자신의 면목 없는 처지가 걱정된다
취재팀   2007-04-18
[칼럼] 정창수의 溫故知新
‘300 대 백만’이라는 영화가 있다. 300명의 스파르타 전사들이 백만의 페르시아 대군에 맞서 싸웠던 테르모필라이 전투를 재현한 영화이다. 따라서 바보스럽게 100만이라는 수로도 300명을 제압하지 못한 페르시아군을 비하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취재팀   2007-04-18
[칼럼] 조순 칼럼
조 순(전 경제부총리) 나라의 전망에 대해 매일같이 비관의 소리를 듣고 있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낙관하는 말을 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그러나 억지로 하는 낙관은 낙관이 아니고 애국도 아니다. 친미니 친북이니, 좌파니 우파니 하는 선입견을 모두 다
취재팀   2007-04-12
[칼럼] 특별기고 / 마지막 개혁대상
우리사회에는 침범할 수 없는 성역이란 것이 존재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권력의 최고 정점에 있는 대통령과 정보원(안기부), 검찰, 세무, 언론 등은 누구도 감히 비판하거나 각각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가진 권력만큼 국
마스터   2007-04-04
[칼럼] 특별기고 / 마지막 개혁대상
우리사회에는 침범할 수 없는 성역이란 것이 존재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권력의 최고 정점에 있는 대통령과 정보원(안기부), 검찰, 세무, 언론 등은 누구도 감히 비판하거나 각각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가진 권력만큼 국가
취재팀   2007-04-04
[칼럼] 秋月斷想 / “거시적인 안목을 갖자”
전라남도가 최근 ‘5대 지역특화 생태공원’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도내에 산재한 천혜의 자연경관과 섬, 갯벌 등 비교우위 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생태공원을 조성하고 이를 브랜드화해 인지도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으로 국내·외의 관광패턴이 생태관찰과 녹색체험
한명석 국장   2007-03-14
[칼럼] “서초동 법조타운 땅 소유는 밀수보다 더 나빠”
본지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는 입법전문 정치주간지 이 장편소설 를 발간한 밀리언셀러 작가 김진명과 1차 인터뷰를 진행한 것은 지난 1월의 마지막 날이었다. 그와의 인터뷰 내용은 여의도통신 창간준비3호(2월 5일자)에 커버스토리로 실렸고, 몇몇 인
취재팀   2007-03-13
[칼럼] 조순 칼럼
▼ 조순(인간개발연구원 명예회장, 전 경제부총리) 1975년 서울대학교가 관악으로 이사를 했다. 당시의 서울대 건물들은 천편일률로 성냥갑 같은 4층 건물이어서, 학교의 모양은 똑같은 규격의 기차가 무질서하게 들어선 기차정거장과도 같았다. 황량한 건물
취재팀   2007-03-13
[칼럼] 여의도칼럼/김영춘(국회의원)
주말부터 가끔 대학 체육과 교수들로부터 감사 메시지가 날아든다. 지난 주 교육부가 발표한 고등학교 교과과정 개편에서 체육이 필수선택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내가 작년부터 국회 교육위에서 줄기차게 주장하던 바가 관철되었다. 교육위로 옮기기 전에는
취재팀   2007-03-07
[칼럼] 秋月斷想 / “樂山樂水”
樂山樂水란 論語에 등장하는 말로 仁者는 산을 좋아하고 智者는 물을 좋아한다는 뜻이다. 이를 풀이하자면 지혜로운 사람은 변화에 민감해 변화의 상징인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변화하지 않는 自然의 상징인 산을 좋아하니 이를 합해 自然을 지혜롭고 어진
한명석 국장   2007-03-02
[칼럼] 여의도칼럼/게임의 규칙
정지환(여의도통신 대표기자) 학생 시절 레크레이션을 할 때 빠지지 않던 것 중의 하나가 ‘의자 뺏기’ 놀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예컨대 사람이 20명이라고 하면, 의자 10개를 준비한다. 그리고 모두들 손을 잡고 노래를 부르며 둥그렇게 돌다가 호루라
취재팀   2007-02-28
[칼럼] 秋月斷想
樂山樂水란 論語에 등장하는 말로 仁者는 산을 좋아하고 智者는 물을 좋아한다는 뜻이다.이를 풀이하자면 지혜로운 사람은 변화에 민감해 변화의 상징인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변화하지 않는 自然의 상징인 산을 좋아하니 이를 합해 自然을 지혜롭고 어진 者의
한명석 국장   2007-02-28
[칼럼] 여의도칼럼/이철우(전 국회의원, 여의도통신 논설위원)
민주개혁세력은 김대중 정권 이후 두 번 집권했다. 그것은 장장 50년 동안 이어져온 군사독재세력의 집권연장 획책을 끊어버린 지 이제 10년 밖에 안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잘 알고 있는 것처럼 군사독재세력은 반세기를 통치하면서 수없이 말을 바꾸며 자신
취재팀   2007-02-23
[칼럼] 여의도칼럼/장만기(인간개발연구원 회장)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 많은 미래학자들은 21세기가 평화와 문화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21세기는 테러와 전쟁으로 그 서막을 열었다. 2001년 미국에서 일어난 9.11테러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테러와 전쟁의 공
취재팀   2007-02-21
[칼럼] 기자수첩- 정종대 記者
“지역을 사랑하는 기자가 되겠다” "실제 거주하는 인구가 4만도 안 되는 시골에서 중앙지, 지방지, 지역신문에다 인터넷 매체까지 합하면 언론이 많아도 너무 많은 것 아닌가? 담양의 미래를 걱정하는 지역 원로의 말이 송곳처럼 폐부를 찔러온다. "
정종대기자   2007-02-08
[칼럼] 현장에서 - 양상용 記者
“주민화합의 선두주자는 공직자다” 세상을 살다보면 수많은 사람들을 접하게 되고 불신과 오해에 의한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이 필연적으로 우리의 주변에서 항상 떠나지 않는다. 이것은 인간은 혼자서 세상을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오해와 불신
양상용기자   2007-02-08
[칼럼] 조순 칼럼
"미국 달러의 날개 없는 추락" ▼조순(전 경제부총리, 인간개발연구원 명예회장) 최근 보도에 의하면, 마틴 펠드스틴 교수(레이건 대통령의 경제고문단 의장이었고, 미국경제연구소 소장, 하버드대학 교수)는 미국의 달러화 가치가 앞으로 10년 동안 약
담양주간신문   2007-02-0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772  |  팩스 : 061)383-9945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174호(2002.10.25)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김동섭  |  편집국장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Copyright © 2013 담양인신문. All rights reserved.